슬로시티 운동의 발상지 이탈리아 그레베 인 키안티 ( 1 )

‘쇠고기 찬가’ 부르는 푸줏간 주인을 만날 수 있는 ‘느린 마을’

이탈리아 토스카나 주 심장부에 있는 그레베 인 키안티(Greve in Chianti)는 르네상스 문화도시 피렌체의 그늘에 묻혀 있던 인구 1만4000여 명의 특별할 것 없는 산촌타운(고을)이었다. 1990년대 초반만 해도 이 타운은 인구와 소득 감소, 고령화 등 우리네 농어촌이 안고 있는 문제점을 그대로 안고 있었다. 타운은 활기가 없었으며, 이렇다 할 만한 대표 산업도, 내세울 관광지도 없었다. 소득원은 해발 500~700m 산간에서 계단식 경작을 하는 포도원과 올리브 농장이 전부였다.

1990년대 초반부터 시장을 역임하고 있던 파올로 사투르니니(Paolo Saturnini) 시장은 이 타운의 갈 길은 두 가지라고 생각했다. 대단위 도시 개발, 공단 유치 등을 통해 대도시에 통합되거나, 정반대로 아주 시골스럽고, 예스러움을 표방해 ‘작은 타운’임을 강조하는 것이었다. 그는 오랜 고심 끝에 후자를 선택했다. 작은 타운만이 갖고 있는 아기자기한 자연, 사람들의 정신적 풍요와 여유, 대도시와 떨어져 있는 점을 지역의 ‘상품’으로 연출하기로 한 것이다.

그는 당시 화제가 되고 있던 슬로푸드(Slow Food) 운동에 참여하면서 단지 먹을거리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인간 삶의 방식과 환경을 함께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먹을거리야말로 인간 삶의 총체적 부분을 나타내는 것이므로, 지역사회의 정체성을 찾는 것이 진정한 슬로푸드 운동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오르비에토・포시타노・브라라는 몇몇 작은 타운들과 함께 처음으로 ‘슬로시티 운동’을 전개하면서 파올로 시장은 주민들에게 슬로시티의 구체적 역할과 타운의 정책 방향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대도시가 물질과 기계의 속도에 맞추는 패스트 시티(Fast City)라면 이와 반대로 인간과 자연 환경의 속도를 존중하는 삶이 유지되는 슬로시티(치타슬로, cittaslow는 이탈리아어와 영어의 합성어로 국제적인 공식 용어임)를 주창한 것이다.

그는 타운의 모든 정책과 행정을 슬로시티에 맞춰 진행했다. 타운의 토착 상점가를 살리기 위해 외부 자본의 대형 슈퍼마켓 유입을 막았고, 외부인의 부동산 소유를 제한했다. 농축산물과 수공예품 생산도 옛날 방식을 고수해줄 것을 당부했는데, 수제품 스파게티, 전통 방식의 와인 생산 등이 그것이다. 이 과정에서 주민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당장 생활이 불편하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파올로 시장은 중소 도시들이 모두 대도시를 표방한다면 그 도시의 정체성을 잃게 됨은 물론, 대도시에 예속된 경제체제로 가게 돼, 결국은 경제개발로 인한 혜택이 지역 주민에게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설득했다. 그리고 ‘슬로’(느림)라는 말은 단순히 속도가 아니라 자연을 이해하고 순리를 기다릴 줄 아는, 자연과 인간에 대한 ‘즐거운 기다림’이라고 말했다.

파올로 시장의 끈질긴 주민 설득, 체계적이며 일관성 있는 정책과 시책으로 슬로시티 운동은 인근 지역과 유럽 전체로 확산되어가기 시작했다. 그러자 이곳을 찾는 관광객이 늘면서 지역에서 나는 산물들의 판매량이 증가했다. 주민들은 자부심이 생겼고, 지역이 지닌 전통과 자연에 대한 가치를 인식하게 되었다.

(계속)

출처: 슬로시티 운동의 발상지 이탈리아 그레베 인 키안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