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코리아 2021〉 살펴보기 │ 올해 트렌드코리아는 꼭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을 비롯한 친환경 기조가 대폭 강화되면서 내년 국내 자동차 시장에도 전기차가 대거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만드는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5와 CV를 새롭게 내놓고,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 같은 메이저 수입차 업체들도 전기차 판매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내연기관 차량 중심의 한국 자동차 시장이 2021년을 기점으로 전기차 시대로 대전환을 하는 것이다.

쏟아지는 순수 전기차

현대·기아차가 내년 출시하는 모델 가운데 가장 관심을 끄는 차량도 역시 전기차다. 최근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공개한 현대·기아차는 2021년을 ‘전기차 도약 원년’으로 삼고 있을 정도로 전기차 판매에 기대를 걸고 있다. E-GMP는 내연기관 자동 차의 플랫폼을 활용한 기존의 전기차와 달리 전기차만을 위한 최적화 구조로 제작됐다. 1회 충전으로 500㎞(국내 기준)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를 사용하면 18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고 한다. 5분만 충전하면 100㎞를 주행할 수 있는 셈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로 순수 전기차 시대를 연다.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으로 현대차 성장의 기반이 된 ‘포니 쿠페’를 재해석한 콘셉트카 ‘45’를 모티브로 개발된 차량이다. 기아차도 같은 플랫폼이 적용된 첫 모델 ‘CV(프로젝트명)’를 선보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도 전기차 시장에 합세한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6번째 모델이자 첫 순수 전기차인 ‘JW(프로젝트명)’를 내놓는다. 제네시스는 G80 같은 기존 모델에서 파생된 전기차까지 포함해 내년에 모두 2종의 전기차를 시장에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